10월 192020
 

표지

글쓴이, 그림 : 김수현

출시 : 2020년

첫 인상은 어땠어?

우선 책 표지의 그림과 제목에 정감이 갔다.

처음 마주한 순간에는 명확히 인지 못했지만 일본의 만화 작가 ‘마스다 미리’의 작품을 예전에 접했던 영향 때문이었다.

참고로 본 작품의 저자의 그림 솜씨가 더 낫다…기 보다는 더 세밀하다.

그림체나 글의 주제를 봤을 때 저자는 ‘마스다 미리’로 부터 영향을 꽤 받았을 것이라고 추측 해본다.

‘마스다 미리’의 작품 일부

일반적인 단권 장편 소설의 두께 였지만 책의 절반은 그림이였고 글이 적혀 있는 페이지에도 여백이 꽤 많이 보여서 읽기 전 부담은 크지 않았다. 이렇게 분량이 많지 않은 처음 접해서 어떤 식으로 구성이 되었는지 사뭇 궁금하였다.

내용은 이렇다.

목차의 가장 큰 제목만 순서대로 명시하면

   1장 휘둘리지 않고 단단하게(자존감을 지킨다는 것) 

   2장 애쓰지 않고 편안하게(나답게 산다는 것)

   3장 신경질 내지 않고 정중하게(타인과 함께 한다는 것)

   4장 쫄지말고 씩씩하게(당당하게 산다는 것)

   5장 참지 말고 원활하게(마음을 언어로 표현한다는 것)

   6장 냉담해지지 말고 다정하게(사랑을 배운다는 것) 이상의 6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요약하면 ‘자기계발서’이다. 경쟁심과 자극을 통해 독자에게 동기부여를 강요하는 포르노 같은 자기계발서는 아니다.

이 책은 경제적 성공이 아닌 사회적 관계와 내면의 평화를 통한 경쟁하지 않는 행복을 독자에게 권유하고 있다.

책의 구성은 작가의 사적인 에피소드로 시작한다.

그리고 작가는 이 경험을 통해 얻은 교훈을 나름의 주관적인 기준으로 정리하여 독자에게 전달한다.

종종 자신의 생각을 뒷받침해주는 위인들의 명언을 명시하여 설득력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였다.

그리고 전체 이야기를 1~2문장으로 요약 및 1 컷의 만화로 묘사하여 작가의 명확한 생각을 드러냈다.

읽고 나서 나는…

나는 사회적 동물이다.

내 기분에 따라서 상대를 대한 관심의 크기가 다르고, 상대가 누구냐에 따라서 태도가 다르고, 상대의 태도에 따라서 나의 반응이 다르고, 과거의 행위에 따라서 마음의 자세가 다르고……

매 순간 매 상황이 우리는 익숙하지만 미묘하게 다르다.

나는 진지한 농담을 던지는 사람 같다.

같다? 과거에 나는 실 없는 농담이라고 던졌는데 상대가 진지하게 받아들이고 버럭한 상황을 자주 경험했었다.

오래 알고 지낸 벗들도 예외 없었다.(기본적으로 농담은 친한 사이에 할 수 있는 것이니)

처음에는 상대가 버럭하기에 나도 똑같이 버럭했다.

나를 오해하는 상대가 미웠었다.

농담을 주고 받는 사이였기 때문에 이런한 오해로 칼처럼 관계를 정리하는 경우는 없었지만 그런 다툼이 있을 때마다 상대에 대한 나의 마음의 벽돌을 하나씩 쌓았었다.

벽돌은 나의 세상에서 그에게 하사하는 간혹한 처벌이었기에 처음에는 그러한 마음의 결심을 했을 때 우월감을 느꼈을 때도 있었다.

쌓다보니 이게 스스로에게도 주는 처벌이라는 것을 깨닫는데 꽤 오랜 시간이 걸렸었다.

그 시기에 이 책을 접했다면 이미 마음에서 멀어진 친구들과 추억의 제단을 더 높이 쌓을 수 있었을 것이다.

이제는 이 책에 명시한 저자의 주관적인 생각에 대해서 대부분 동의한다.

내가 비록 저자처럼 책을 써서 독자에게 나의 생각을 전달 할 기회는 없었지만 주변인들에게 떠벌리고 다녔던 나의 개똥 철학과 일맥 상통한 내용들이 꽤 있어 반가웠다. 

다만 좀 더 이른 시기에 이 책을 접했더라면 크게 신선한 자극을 받았을  것이고, 살면서 간혹 떠오르는 젊은 날의 나의 바보 같은 행위 때문에 정신적으로 괴롭지 않을 텐데~~ 물론 그 때 이책을 읽었다 한들 지금만큼 공감하지 못했을지도…

이런 분에게 추천합니다.

경쟁력을 볻돋아주는 ‘자기 계발서’에 중독되신 분들에게 추천한다.

대표적인 자기 계발서의 예시

이 책에서 제시하는 행복의 척도가 우월하다고 생각하여 추천하는 것이 아니다.

개인적으로 (심히 트라우마를 겪는 경험을 제외한) 다양한 경험은 삶을 살아감에 있어 당사자에게 무조건 이득이 된다고 생각한다.

이러한 방식으로 삶을 살아가는 방법도 있음을 숙지하고 있다면 향후에 경쟁적인 삶과 사회적인 삶의 방식을 조합하여 더 나은 삶의 척도를 정할 수 있을 것이라고 조심스럽게 주장 해본다.

그리고 타국에 비하여 삶을 경쟁 속에서 치열하게 살아가는 한국을 비롯한 동아시아 지역에서 살고 있는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추천한다.

읽지 않기를 권장하시는 분들은…

앞서 언급했다 싶이 이 책도 ‘자기 계발서’로서 자신의 삶의 위로 받기 위해 이러한 종류의 책만을 쫓는 분이라면 굳이~

그리고 중요한 시험을 앞둔 수험자라면 이 책을 읽고 내면의 안일함을 깨울지도 모르니 왠만하면 시험 끝내고 보기를 추천한다.